• facebook
  • twitter
  • blog
  • youtube
“즐겁고 행복한 체육활동 위해 사회적 기반 조성 앞장”

강원충청권 체육예술 교육기부 거점대학 춘천교대 이용국 연구원

31697f83a3bebfcafb7e4dba575c1f5a_1510726
 

대한민국 헌법 제2장 국민의 권리와 의무(32~39)에는 4대 의무 즉, 교육의 의무, 근로의 의무, 납세의 의무, 국방의 의무가 명시되어 있다. 그 중 교육의 의무에는 모든 국민은 능력에 따라 균등한 교육을 받을 권리를 가진다(헌법 제311).” 또한 모든 국민은 그 보호하는 자녀에게 적어도 초등교육과 법률이 정하는 교육을 받게 할 의무를 진다(헌법 제312).”라고 명시되어 있다.

 

이처럼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법률에서 정하는 바에 따라 교육을 받을 권리와 의무를 동시에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교육현장에서는 학생들의 학습 받을 권리가 박탈당하는 현상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학생의 학습권 박탈 현상을 가장 쉽게 확인할 수 있는 곳은 바로 엘리트스포츠 현장이다.

 

그 동안 우리나라는 국위선양이라는 명목 하에 많은 학생선수들의 교육받을 권리와 의무를 침해하는 가운데 높은 경기력을 위해서만 학원스포츠 현장을 운영해 온 사실은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고려대 류태호 교수는 위계중심의 권위주의, 집합문화, 획일화된 집단주의, 강요문화, 배타주의적 성격의 문화공동체로서 고립된 섬 문화라 표현하였다.

 

그러나 2003년 천안 초등학교 축구부 합숙소 화재사고 발생 이후 학생 선수들의 인권관련 관심이 집중되기 시작하여 2012년 학교체육진흥법이 제정되었다. 또한 학교체육진흥법 제11조에서는 학교의 장은 학생선수가 일정 수준의 학력기준에 도달하지 못한 경우에는 별도의 기초학력보장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최저학력이 보장될 수 있도록 노력하여야 하며, 필요할 경우 경기대회 출전을 제한할 수 있다.”라고 명시되어 최저학력제가 도입되기에 이르렀다.

 

이처럼 학교운동부 운영의 문제점을 인식하고 개선하기 위해 제도적 틀이 마련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엘리트스포츠 현장에서는 학습권 박탈, 구타, 성폭력, 도핑, 스포츠도박, 승부조작 등 다양한 사회적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춘천교육대학교 체육·예술 교육기부 거점대학 사업단에서는 2016운동과 학업병행 공부하는 학생선수라는 주제로 1996년 아테네올림픽 여자유도 금메달리스트이자, 한국체육대학교에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는 조민선 교수를 초빙하여 강원체고 학생선수를 대상으로 운동문화 개선과 진로탐색을 위한 시간을 가졌다. 또한 충남체고 학생선수를 대상으로 한국프로스포츠협회 스포츠윤리 수석연구원인 최유리 박사를 강사로 위촉하여 도핑, 스포츠 도박, 승부조작 등과 같은 스포츠 현장에서 발생되는 윤리적 문제들을 예방하기 위한 학생선수의 스포츠 윤리의식 향상사업을 운영하였으며, 올해 또한 관련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필자는 전() 학생선수 출신으로 운동선수들의 은퇴 이후의 삶과 관련하여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그들이 선수생활 은퇴 이후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춘 인재로 성장하는 데는 서두에 기술한 바와 같이 운동선수 역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보장받아야 할 권리와 준수해야 할 의무가 잘 이행될 수 있도록 사회적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이에 춘천교대 체육예술교육기부 거점대학 사업단에서 진행된 학생선수 관련 사업들은 이런 사회적 기반을 마련하는데 조금이나마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운동부 문화가 변화되어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기를 희망해 본다.